언론보도

찜통 무더위 속 서울서 시원한 남극·북극 체험하는 법 (출처:머니투데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4회 작성일 21-08-17 14:48

본문

​한여름에도 세상에서 가장 시원한 남극과 북극을 서울 시내에서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생긴다.

해양수산부는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서울시립과학관 기획전시실 및 온라인을 통해 '2021 극지체험전시회'를 개최한다고19일 밝혔다.

극지체험전시회는 국민이 평소 접하기 힘든 극지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열려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북극곰과 남극펭귄의 지구사랑'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남극도둑갈매기, 황제펭귄 등 남·북극에 서식하는 다양한 동식물을 비롯해 우리나라 최초의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 모형, 월동대원 생활용품 등 다양한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다. 또 극지 클레이아트 만들기, 에코파우치 만들기와 함께 가상현실(VR) 체험을 통해 실제 극지환경을 체험해볼 수도 있다.

전시 기간 중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30분에는 남극 세종·장보고 과학기지에 있는 월동 대원들과의 화상통화가 진행돼 극지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극지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지식을 전달하기 위해 전문 해설사들의 해설서비스도 제공한다.

'2021 극지체험전시회'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전시관에서는 전시회 입장 전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전자명부 작성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동시간대 입장객을 20명으로 제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들은 온라인 전시관(ilovepolar.com)에서 전시회를 즐길 수 있다. 온라인 전시관에서도 오프라인 전시관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전시품을 동일하게 볼 수 있으며 극지 해설사의 해설영상도 감상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전시 참관기, 인증사진을 온라인 전시관에 올리면 매주 10명을 선정해 모바일 문화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전시회 관람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립과학관 누리집(science.seoul.go.kr)에서 확인하거나 극지해양미래포럼 사무국(051-500-5229)으로 문의하면 된다.

구도형 해수부 해양개발과장은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으로 인해 오프라인 전시관의 입장객 수는 제한되지만 온라인 전시관을 운영해 많은 국민들이 극지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민들께서 극지의 소중함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극지 정책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머니투데이 최우영 기자
원문링크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7191017563239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